CURRENT

The Landscape that is no more There

이만나

2022.11.25 - 2022.12.24

선화랑에서는 2022년 11월 25일부터 12월 24일까지 ‘더 이상 거기에 없는 풍경’이라는 부제 아래 이만나(B.1971) 개인전이 열린다. 이만나 작가는 일상에서 마주하는 풍경 속에서 느끼는 낯선 경험의 순간들을 그만의 독특한 색채와 기법으로 그려낸다. 작가가 그려내는 풍경은 분명 특정 대상의 재현이고 가시적 세계를 보여주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사실로 존재하지 않는 사물의 이면을 끌어낸다고 할 수 있다. 박영택 평론가가 일찍이 표현했듯이 그가 보여주는 풍경은 ‘일상과 비일상, 현실과 비현실 사이에 위치한 풍경’이다.

“카뮈는 외부 세계를 관습이 아닌 그것 자체로 접촉할 때 생기는 생소함에 대해서 이야기하는데, 이것이 내가 ‘낯섦’이라고 말하는 느낌에 대한 가장 적합한 설명이다.”라고 작가는 이야기한 바 있다. 우연한 맞닥뜨림으로 인해 매번 접하는 일상의 공간이 어느 날 자신을 사로잡는 낯섬으로 다가오는 찰나를 표현한 것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이만나의 그림은 자신을 둘러싼 외부 세계를 접촉할 때 생기는 특별한 기억과 마음의 일렁임을 그리고자 한 것이다.

작가는 보이는 대상의 풍경이 아니라 좀 더 본질적인 것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한다. 바라보았던 풍경의 또 다른 세계에 대하여 자신의 속마음을 뒤집어 보여 준 내면의 풍경이기도 하다. 그의 화폭에 자주 보이는 가로막힌 벽, 낯선 길, 어두운 밤, 신비스러운 설경 등 작가가 그간 보여주었던 객관과 주관성 사이에 놓인 듯한 생경하고 모호한 풍경들은 감상자에게 우리의 삶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사유할 수 있는 시간으로 인도해 준다. 이번 전시는 개발로 인해 저항 없이 제거될 수밖에 없었던 기억 속의 풍경들을 소환해 내었다. 급속도로 재건축이 전개되는 도시의 모습은 현대적이고 새로운 풍경으로 탈바꿈되어 금세 우리의 눈을 변모한 풍경 속에 익숙하게 만든다. 그러나 변화 뒤에 가리어진 그 장소로 인한 아름답고 특별했던 추억과 기억 또는 그곳의 존재해온 시간의 축적과 역사가 그냥 퇴색되어버리지 않기를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 담겨 있다. 다른 한편으로는 현대사회 풍경, 풍토에 대한 비판적 시각 또한 그의 작품을 통해 시사할 수 있다. 어떤 분야든 초고속으로 빠른 변화와 발전을 추구하는 작금의 사회에서 우리가 채 발견하지 못하고 지나쳐버리거나 잊고 지내는 것들에 대한 성찰과 소중함을 일깨워준다.
READ MORE

P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