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벽-서울 oil on canvas 260x110cm 2015

  • 새벽-해운대 oil on canvas 240x83cm 2015

  • 새벽-광안대교 oil on canvas 220x70cm 2015

  • 새벽-남산 oil on canvas 200x85cm 2015

  • 도시-City oil on canvas 175x75cm 2014

  • 새벽-한강 oil on canvas 162x97cm 2015

  • 새벽-한강 oil on canvas 116.8x72.7cm 2015

  • 새벽-한강 oil on canvas 116.8x91cm 2015

  • 새벽-서울 oil on canvas 116.8x72.7cm 2015

  • 새벽-남산에서본 명동 oil on canvas 91x72.7cm 2015

  • 새벽-서울 oil on canvas 91x65.1cm 2015

  • 새벽-도시 oil on canvas 60.6x91cm 2015

  • 새벽-남산 oil on canvas 65.1x53cm 2015

  • 새벽-을지로 oil on canvas 53x45.5cm 2015

  • 새벽 oil on canvas 174.5x75cm 2015

PREV 0110 NEXT

빛으로 그린 그림

김성호

선화랑(원혜경 대표)에서는 2015년 6월 17일부터 6월 30일까지 김성호(53)의 “빛으로 그린 새벽” 전시가 열린다. 2009년 이후 6년 만에 선화랑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1, 2층 전시장에서 진행되며, 그만의 큰 특징 인 극적이고 시원한 화면구성의 대작과 버스, 항구 시리즈 등 30여 점의 작품이 출품된다.

김성호 작가는 새벽도시를 그리는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초기작업부터 작가는 삶과 밀접한 일상적 풍경 을 감각적인 터치로 그렸다. 특히, 여명이 움트기 전 깊은 밤과 새벽 경계의 도시를 인상적으로 그린다. 일찍이 그는 작품성을 인정받아 고금미술연구회에서 ‘91년 선정 작가’로 선정되었고, 봉성갤러리(대구)에서의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거의 매해 영남과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해오고 있다. 그의 작품은 단순하다. 야경을 하나의 생명체처럼 역동적인 모습으로 그려내기도 하고, 고요하지만 강한 콘트라스트로 집중되는 항구의 배, 도로 위 버스를 소재로 그린다. 박천남 성곡미술관 학예실장에 따르면 김성호와 새벽에 대해 “저간의 사정을 나눈다. 새벽이 그에게는 마음의 본향, 친구” 라고 이야기하고 있는데, 1989년부터 야경과 도시의 단면을 일 관되게 그려온 작가가 얼마나 새벽과 가까이하고 있으며, 작업에 큰 영감을 받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 다. 또한, 작가의 작업을 “관조의 새벽”, “농밀한 새벽”, “세상의 모든 새벽”, “밤으로부터 함께 호흡을 나눈 새 벽”이라고 다양한 수식어로 이야기했다.
이번 전시에서 김성호 작가는 기존과는 달리 새롭게 단색의 작업을 시도했다. 좀 더 아련하고, 따뜻한 느 낌을 관객에게 전달하기 위함이라고 작가는 말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제껏 시도하지 않았던 소재의 작품을 할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 이번 전시를 빌어 더욱 성숙해진 김성호 작가의 작업을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ENQUIRY FORM

  • NAME
  • EMALE
  • PHONE
  • MESSAGE